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프로젝트 게시판
종무행정
종무자료실
종단소식
공지사항
행사일정
언론에서본 조동종
종지  > 종무행정 > 언론에서 본 조동종/사회
불교뉴스 종단 지방 국제 사회 사회
사용자IP : 3.234.250.24
제목 나눔의집 이사 직무정지에 불교계 ‘공분’ 첨부파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8-04 조회수 104
나눔의집 이사 직무정지에 불교계 ‘공분’

경기도 이사 직무정지 내려
조계종·본사주지 성명 발표
“이재명 지사 현명한 판단을”

나눔의집 홈페이지 화면
나눔의집 홈페이지 화면

경기도가 나눔의집 이사에 대해 지난 7월 21일 직무 집행정지를 통보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불교계가 우려와 공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정묵)는 7월 31일 회원 일동 명의로 ‘나눔의집 정상화를 위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본사 주지 스님들은 입장문에서 “광주시와 경기도는 나눔의집과 관련한 조사를 다 마쳤음에도 이 과정을 스스로 부정하듯이 경기도는 또 다시 이른바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기구를 만들고 기간을 연장하면서까지 조사를 실시했다”며 “민간합동이라고 하지만 실제론 전문성과 객관성이 의심되는 ‘민간인’들을 중심으로 이뤄져 있을 뿐만 아니라 조사과정에서도 내부 문제 제기 당사자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활동함으로써, ‘조사단’이 아닌 대부 제보자들의 ‘변호인단’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시점에서 나눔의집 이사에 대한 집행 정지 공문을 발송한 것은 이미 문제가 있다는 결론과 짜여 진 각본에 의한 게 아니고선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이미 문제 제기 당시부터 나눔의집 운영을 실질적으로 장악한 것으로 보이는 내부 제보자에게 법인 운영을 맡기고자 하는 사전포석인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조계종은 7월 29일 대변인 삼혜 스님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나눔의 집’ 전체 임원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결정을 즉각 거두어 달라”고 밝혔다.

조계종은 입장문에서 법적 근거와 권한, 그리고 구성원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활동을 즉각 중단해 줄 것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요구했다. 조계종은 “객관과 공정은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사로잡힌 이들에 의한 조사는 오히려 혼란과 갈등만 증폭시킬 뿐”이라며 “경기도의 이러한 행위는 ‘나눔의 집’에 대한 경기도의 감사결과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와 다름 아니며, 나아가 공정사회를 추구하는 이재명 지사님의 소신과 정치철학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나눔의 집’이 참회와 발원으로 다시금 일어설 수 있도록 이재명 지사님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드린다”면서 “‘나눔의 집’ 또한 그동안의 광주시와 경기도의 감사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변화와 쇄신을 위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달라”고 당부했다.

종교지도자들도 나눔의집 이사 직무 집행정지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김희중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은 7월 28일 ‘나눔의집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한 종교인 호소문’을 발표했다.

종교지도자들은 “경기도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나눔의집을 오랜 기간 조사를 했음에도 조사 기간을 연장하는 것은 과도하다”면서 “더욱이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이 다소 일방적이라는 걱정이 있어 나눔의집 구성원의 다양한 목소리보다는 특정한 몇몇 의견에만 주목해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하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깊이 염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 제기에서부터 관계기관의 점검과 조사 그리고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이 공정하게 정리되기를 바라며, 나눔의집이 그동안 쌓아 온 성과와 의미들을 근본적으로 흔드는 결과로 과도하게 확대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면서 “대부분의 종교단체들이 그렇듯이, 나눔의집 또한 종교단체의 자발적인 의지와 노력으로 직접 재산을 출연하고 인적 역량을 투입해 설립됐다. 이러한 종교단체의 노력이 평가절하되거나 부분적인 문제가 있다 하여 근본적으로 부정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폭우로 고창 선운사 대웅전 지붕 꺼짐?누수
▼이전글 자원봉사단 25주년 맞아 영등포 쪽방촌 나눔
목록